미국 인터넷 절반이 먹통 '디도스 해킹 공격 당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인터넷 절반이 먹통이 됐다. 21일(현지시간) 오전 미국의 주요 인터넷 호스팅 서비스업체인 딘(Dyn)이 최소 2회 연속으로 대규모 해킹 공격을 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트위터,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사이트들이 피해를 입고 일정시간 작동이 금지됐다. 뉴햄프셔 주에 본사를 둔 딘은 “오늘 오전 7시10분(동부시간) 도메인 네임 서비스(DNS)를 관리하는 메인 서버에 디도스(DDoS·분산서비스 거부) 공격이 시작됐다”면서 “2시간이 지난 9시10분쯤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장애 상황을 처음 전한 IT 전문매체 기즈모도는 “이날 오전까지 총 76개의 사이트에서 서비스 장애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신고됐다”면서 “미국 인터넷의 절반 가량이 마비됐다”고 밝혔다.

사이버 공격의 형태 중 하나인 디도스는 악성 코드로 조종받는 수많은 컴퓨터를 이용해 특정 웹사이트에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훨씬 뛰어넘는 수의 접속 요청을 하는 원리로 이뤄진다. 이 경우 정상적으로 해당 웹사이트를 사용하려던 사람은 웹사이트에 접속할 수 없다.

미국 정보당국과 인터넷 호스팅 서비스업체 딘 측은 공격 경로와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국토안보부가 관련 상황을 긴밀하게 주시하고 있으며 잠재적인 모든 원인을 조사하고 조만간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614.15상승 17.5709:48 05/17
  • 코스닥 : 860.82상승 4.5709:48 05/17
  • 원달러 : 1277.50하락 6.609:48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09:48 05/17
  • 금 : 1813.50상승 6.109:48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