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박근혜 대통령, 죄의식 없는 확신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국감 현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죄의식 없는 확신범”이라 발언하자 새누리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노 의원은 21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에 이 실장은 “공식석상에서 국가원수에 대해 그렇게 말하실 수 있느냐”며 “대한민국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라고 발끈했다.

정진석 운영위원장도 “맥락을 차치하더라도 국민들이 보고 있는 지금 국감에서 대통령을 향해 죄의식 없는 확신범이란 표현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노회찬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노 의원은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대통령이라 하더라도 법률을 위반해선 안된다”며 “강제모금을 미담, 선행으로 생각한다면 죄가 아니라고 대통령이 생각하는 것이고, 확신범은 죄가 안된다고 믿는 사람들이 아니냐. 그렇게 말한 게 무슨 잘못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새누리당 의원들이 노 의원을 맹비난하자 노 의원은 “국회는 대통령에 대해 험담도 못하고 의혹제기도 못하고 탄핵도 못하느냐”며 “대통령은 미담이라 생각하지만 대통령이 말하는 순간 자발적이라해도 위력에 의한 영업방해나 다름없다. 대통령이 그렇게 생각 안하니 죄의식 없는 게 사실이고 확신범인 게 사실이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의원들과 노 의원의 공방이 계속되자 정진석 위원장은 “(노 의원 발언에 대한) 3당 간사간 논의결과를 기다린다”면서 감사중지를 선언했다.

 

  • 60%
  • 40%
  • 코스피 : 2613.08상승 16.510:04 05/17
  • 코스닥 : 861.01상승 4.7610:04 05/17
  • 원달러 : 1278.00하락 6.110:04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0:04 05/17
  • 금 : 1813.50상승 6.110:04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