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분당선 지하철 고장, '저녁 약속 가야 하는데' 발 동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긴급] 분당선 지하철 고장, '저녁 약속 가야 하는데' 발 동동

22일 분당선 전동차가 고장으로 멈춰 승객 300여명이 오후 4시50분 현재 1시간이 넘도록 갇혀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4분께 왕십리역 방향으로 가던 분당선 전동차가 서울숲역에서 멈춰섰다.

이 사고로 수원역과 왕십리역을 오고가는 분당선은 현재 수원역에서 선릉역, 선릉역에서 수원역 방식으로만 운행하고 있다. 현재 열차 내부는 전등이 3분의1가량만 켜져 있어 다소 어두운 상태다.

직장인 A씨는 머니S와 통화에서 "고속열차가 지나가서 정차한다고 나왔는데 이후 열차에 결함이 생겼다는 방송이 나오고 한참 서있다"며 "대다수 승객이 저녁약속에 늦게 생겼다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코레일 측은 "현재 선릉역까지 구간에만 열차를 운행하는 중"이라며 "현재 직원들이 출동해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