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은, 판스틸러에서 콜라보 무대로 첫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뮤직웍스 제공
/사진=뮤직웍스 제공

Mnet '판스틸러'에서 색다른 콜라보 무대가 펼쳐졌다. 가수 유성은, 소리꾼 고영열, 에스닉 퓨전 밴드 두번째 달이 함께한 것. 이들은 '판 스나이퍼스'팀을 결성해 윤상과 이하늬가 속한 '판 스틸러스' 팀과 대결을 벌였다.

판 스나이퍼스 팀은 대중가요 '보라빛 향기'와 판소리 '사랑가'를 접목했고 매력적인 유성은의 음색과 고영열의 구성진 목소리가 하모니를 만들어냈다는 평이다.

본 공연 전 유성은의 연습영상을 본 백지영은 "상상도 못했는데 진짜 잘 어울린다. 그리고 너 진짜 잘해" 라고 극찬했고 머리를 쓰다듬는 등 한 식구인 후배 유성은에게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유성은이 속한 판 스나이퍼팀은 외국인 100명 중 58표를 얻어 우승을 거머쥐었고 "달콤하고 행복한 소리", "보컬의 목소리가 매우 아름다웠다"등의 호평을 받았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