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개인정보 공용화 의혹?… “근거 없는 루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페이스북 캡쳐
/사진=페이스북 캡쳐
국내 페이스북 사용자들 사이에서 퍼진 ‘페이스북 개인정보 공용화’ 의혹은 거짓으로 확인됐다.

논란은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과 법적 보호를 위해 남깁니다”라는 제목의 글로부터 시작됐다. 이 글에는 “내일부터 당신이 게시한 모든 게시물이 공용화가 된다”며 “이 글을 복사하고 붙이는 게 나중에 후회하는 것보다 나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만일 이 성명서를 단 한번이라도 발표하지 않는다면 사진뿐 아니라 프로필에 포함된 상태 업데이트 등 모든 정보의 사용을 허용하는 것으로 간주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글은 2009년부터 시작된 거짓으로 드러났다. 페이스북은 이미 2012년에도 해당 게시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페이스북 개인정보 정책에 따르면 개인이 올린 글·사진 등 게시물에 대한 권리는 모두 개인에게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