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의견 문의한 적도, 기권 입장 알린 적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송민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북한 송민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북한이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늘(24일) 북한은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이 회고록에서 '2007년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전에 북한에 물어보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명백히 말하건대 당시 남측은 우리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말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번 (송민순 회고록)논란에 대해 "괴뢰보수패당이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켜 '종북' 세력으로 몰아대는 비열한 정치테러행위를 감행하고 있다"면서 "이는 스스로 제눈을 찌르는 자멸행위로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괴뢰보수패당이 벌리고 있는 광란극은 신통히도 2012년 대선 때 미국 상전과 공모해 야당 후보를 누르고 박근혜 역도를 당선시키기 위해 북남수뇌상봉 담화록까지 거리낌 없이 날조해 공개하면서 '종북'소동을 일으켰던 광경을 방불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이어 "동족을 모해하는 반공화국 '인권결의안'을 지지하지 않은 것이 '종북'이고 '국기문란'이라면 평양에 찾아와 눈물까지 흘리며 민족의 번영과 통일에 이바지하겠다고 머리를 조아리면서 거듭 다짐했던 박근혜의 행동은 그보다 더한 '종북'이고 '국기문란'으로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고 반문했다.

대변인은 또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이 발표돼 민족의 화해와 단합,통일의 분위기가 고조되던 시기에 각 분야의 대화와 접촉, 협력에 나섰던 남조선 각계의 주요인사들이 모두 '종북몰이'의 대상이 된다면 박근혜는 물론 국방부 장관 한민구도, 외교부 장관 윤병세도 응당 문제시 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청와대의 꼭두각시에 불과한 '새누리당'이 앞뒤를 가리지 못하고 '종북' 모략극에 열을 올릴수록 저들의 구린내나는 과거사만 더욱 더 드러나게 될 것"이라면서 "남조선의 각계층은 온갖 허위날조와 추악한 모략을 일삼는 괴뢰보수패당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송민순 전 장관은 최근 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 2007년 한국 정부가 유엔 총회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최종적으로 기권 결정을 내리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묻고,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 과정에 개입했다는 등의 내용을 적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0.76하락 4.312:08 10/18
  • 코스닥 : 996.29상승 5.7512:08 10/18
  • 원달러 : 1185.70상승 3.312:08 10/18
  • 두바이유 : 84.86상승 0.8612:08 10/18
  • 금 : 82.99상승 0.7112:08 10/18
  • [머니S포토] 이재명, 도지사 사퇴 권유 뿌리치고 국감 '정면돌파' 강행
  • [머니S포토] 2021 대검 국감, 자리 착석하는 김오수 총장
  • [머니S포토] 2021국감 국토위, 공항공사 낙하산 인사…'공항이어서 낙하산 많나'
  • [머니S포토] 국회 농해수위, 선서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도지사 사퇴 권유 뿌리치고 국감 '정면돌파' 강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