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그림뉴스] 신입사원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김민준
/그래픽=김민준

직장인들은 새로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으로 협업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난 사람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탈 잡코리아가 직장인 1042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는 신입사원 325명과 일반직장인 717명이 참여했다.

일반직장인을 대상으로 ‘어떤 능력을 가진 신입사원을 뽑고 싶느냐’는 질문(이하 복수응답)에 가장 많은 77.7%가 ‘협업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꼽았다. 이어 31%가 ‘문서작업 능력’을 꼽았으며, 19.5%는 ‘업무 관련 자격증’이라고 답했다.

‘신입사원이 갖춰야 할 덕목’으로는 65.8%가 ‘배우려는 자세’를 꼽아 가장 많았다. 성실함을 꼽은 이들도 55.1%나 됐으며, ‘싹싹하고 친화젂인 자세’를 꼽은 이들도 16.9%로 나타났다. 이외 ‘책임감’ 16.9%, ‘업무능력’ 15.4% 등으로 조사됐다.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근무를 하며 저지른 실수’를 묻는 질문에는 ‘지시한 내용과 다르게 일을 처리한 업무실수’가 71.5%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상대방 이름, 연락처를 받지 않는 등의 전화실수’가 26.8%로 뒤를 이었다. ‘선배들의 이름과 직급을 헷갈린 호칭실수’를 꼽은 이들도 19.7%나 됐다. ‘지각, 회의 불참, 회의 중 졸음 회의실수’도 13.22%로 나타났다. '제목, 수신자 등을 실수한 이메일 실수'도 12.9%로 나타났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