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개헌 제안, 민주당 "난데없다" 국민의당 "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헌 논의.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24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기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개헌 논의.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24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기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통해 개헌 논의를 내놓은 데 대해 야당이 조금씩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오늘(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개헌을 언급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미묘하게 다른 반응을 보였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제안에 대해 "예전에 박 대통령의 아버지가 정권연장을 위해 3선개헌을 할 때의 모습이 떠오른다. 정권연장을 위한 '개헌 음모'처럼 보여진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개헌특위 구성에 대해서도 "시기가 적절치 않다"고 말해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더민주는 공식 논평에서도 "오늘 시정연설에 나온 박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개헌론 제안은 난데없다"며 정치적 목적을 의심했다. 이어 "의도가 불명확한 정략적 개헌 논의엔 동의할 수 없다. 대통령이 개헌을 주도하려고 해서도 안 된다. 대통령이 개헌을 고리로 정치에 개입하려 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대표 역시 “권력형 비리게이트와 민생파탄을 덮기 위한 꼼수로 개헌을 악용해선 안 된다”며 박 대통령이 개헌논의를 들고 나온 의도를 의심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쪽에선 개헌은 개헌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하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다분히 우병우, 최순실 등의 논란을 블랙홀로 만들려는 정략적인 면이 숨어있는 게 아니냐"고 말하면서도, "우리 당 내에서도 개헌특위를 구성하자고 다수가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공식논평에서도 "만시지탄이지만 뒤늦게나마 대통령 임기 내 개헌 추진 입장을 표명한 것은 환영한다"며 개헌 논의가 시작된 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안철수 전 대표는 개헌 논의에 다소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당내 개헌론자들이 다수인 점을 감안해 중대선거구제 개편을 전제로 한 '조건부 개헌'안을 지지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