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엘시티 비리 수사, '특수부 검사 전원 투입' 불법 규명 총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시티. /자료사진=뉴스1
엘시티. /자료사진=뉴스1

'해운대 엘시티'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부산지검이 특수부 검사 전원을 투입해 사업 시행과정에서 모든 불법 행위를 규명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4일 부산지검은 부산동부지청으로부터 엘시티 관련 수사사건을 이첩받아 부산지검 특수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엘시티 관련 수사팀 확대는 그동안 검찰이 엘시티 수사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 조성·횡령혐의를 포착했고, 총 사업비가 수조원대에 달하는 엘시티 사업을 둘러싼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보다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수사인력은 기존 동부지청 수사팀 검사 3명에, 부산지검 특수부 검사 4명, 수사관 등 모두 30여명으로 확대 개편됐다.

검찰은 엘시티 사업 시행과정에서 포착된 거액의 비자금 조성 횡령, 사기대출 등 엘시티를 둘러싼 불법적인 범죄 혐의 전반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다.

또한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한 엘시티 시행사 실질적 대표인 A씨(66) 검거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엘시티 사업 추진과정에서 제기되고 있는 정관계 로비 의혹 등 여러 가지 의혹사항에 대해 전반적으로 빠짐없이 살펴보겠다”며 “구체적인 범죄혐의에 대한 수사 단서가 있는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엘시티는 부산 해운대 미포에 들어서는 초대형 주상복합단지로 시행사가 수백억원에 이르는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지난 7월부터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