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외국인보호소 영양사, 보관창고서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주 외국인보호소 영양사. /자료사진=뉴시스
청주 외국인보호소 영양사. /자료사진=뉴시스


청주 외국인보호소에서 영양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충북 청주 외국인보호소에서 영양사가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어제(24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15분쯤 청주시 미평동 청주 외국인보호소 영양사 A씨가 쌀 보관창고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여동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여동생은 경찰에서 "휴일에 출근한다는 언니의 말이 이상해 식당에 따라갔는데, 창고에 언니가 숨져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 몸에는 외상 흔적이 없었고, 현장에서 유서가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유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변사사건으로 종결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