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기자회견] 'JTBC 최순실 연설문' 논란 "빨간펜에 국정운영 좌우… 당장 소환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기자회견.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오늘(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기자회견.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오늘(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JTBC 뉴스룸이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44개를 미리 받아봤다는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와 정부 국정운영에 비선실세가 판을 치고 분탕질을 해대는 지금의 박근혜정부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이라고 지적했다.

오늘(25일) 오전 추미애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씨의 빨간 펜에 국정운영이 좌우됐다는 사실을 듣고 '이게 제대로 된 나라고, 정부인가'라며 국민은 참담함을 토로하고 있다"며 '대체 우리 대한민국이 이 정도인가, 이게 정상적인 나라인가'라고 분노가 들끓고 있다"고 개탄했다.

또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최순실 게이트의 의혹 고리를 끊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대통령 뿐이고, 거북이 등짝처럼 분열된 대한민국을 치유하고 파탄 난 민생을 살릴 수 있는 것은 대통령 뿐"이라고 전했다.

추 대표는 "지금이라도 당장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직접 나서서 책임규명에 나서야 한다"며 "최 씨를 당장 소환해 국가의 기강을 바로 잡는 것이 지금 대통령이 국민에게 해야 할 도리"라며 최 씨에 대한 강제소환을 촉구했다.

한편 JTBC 뉴스룸은 어제(24일)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등 문서 44건이 공식 연설 이전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에게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JTBC는 "최순실이 문건을 열어본 시점은 박근혜 대통령이 연설하기 전"이라며 "대표적인 연설문은 박근혜 대통령이 통일대박론을 내놓은 2014년 드레스덴 연설문"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5:30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5:30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5:30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30 06/24
  • 금 : 73.43상승 0.9115:30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