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연설문 의혹, 정진석 "대통령, 직접 소명해야"… 우병우 수석 사퇴도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석 원내대표./자료사진=뉴시스
정진석 원내대표./자료사진=뉴시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JTBC 뉴스룸이 보도한 최순실 연설문 논란에 대해 "사실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직접 소명하고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오늘(25일)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정당국 수사가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새누리당은 필요한 어떤 추가 조치들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연일 쏟아지는 뉴스를 보며 차마 머리를 들 수가 없다"며 "집권여당 지도부 한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 사람들 누구도 사실 확인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보도를 보고 가슴이 철렁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더 이상 참담한 수렁에 빠져 있어서는 안 된다는 그런 절박한 심정"이라고 청와대가 이번 사태에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놓지 못하는 데 대해 절망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사정당국은 청와대 누가 왜 일개 자연인인 최순실에게 문서를 전달했는지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해외로 돈을 빼돌린 게 사실이라면 용서할 수 없는 중대범죄다. 청와대와 정부에 숨어 최씨 일가 비리에 협조한 공직자를 찾아내 한 명도 빠짐없이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이른바 비선실세라는 최순실의 후안무치, 부도덕한 호가호위를 못막은 책임은 민정수석에게 있다"며 "공직기강을 바로 세워야 할 책임은 민정수석에 있다. 우 수석이 자리를 보전하면서는 기밀유출, 공직기강 해의 등의 진상을 밝힐 수 없을 것"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