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연설문 의혹' 태블릿 PC, 검찰 분석 착수… 미르·K스포츠재단 수사팀 "참고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PC 입수 경위. JTBC 손석희 뉴스룸. 김종훈 무소속 국회의원(왼쪽 등 보이는 이)이 지난 24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마친 뒤 내려오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나와라 최순실' 등이 적힌 항의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최순실 PC 입수 경위. JTBC 손석희 뉴스룸. 김종훈 무소속 국회의원(왼쪽 등 보이는 이)이 지난 24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마친 뒤 내려오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나와라 최순실' 등이 적힌 항의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최순실씨 PC 입수 경위가 알려진 가운데 검찰이 JTBC가 입수한 태블릿 PC를 받아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어제(24일) 저녁 JTBC 뉴스룸은 최순실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PC를 입수해,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을 미리 받아 수정한 의혹이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JTBC는 최순실씨가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PC를 최씨의 사무실에서 입수했다. 최씨가 최근 사무실을 떠나면서 PC를 버려둔 것을 건물 관리인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사건 수사팀은 오늘(25일) JTBC로부터 해당 태블릿 PC 1대를 받아 파일 내용 분석에 들어갔다.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 단서로 삼을 부분이 있으면 수사에 참고하겠다"고 밝혔다. 미르재단 등 수사에 참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대통령 연설문 등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에 대한 수사 역시 시작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날 JTBC는 최순실씨의 컴퓨터에서 44개에 달하는 대통령 연설문과 내용이 수정된 흔적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최순실씨는 박근혜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최태민 목사의 딸로, 최근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논란에 딸 정유라씨의 대학 특혜 논란까지 겹치며 ‘청와대 정권실세’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