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제 시인, 습작생 성폭행·금품 갈취 의혹에 사과문 게재 "모든 공식활동 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용제 시인. /자료=배용제 시인 블로그 캡처
배용제 시인. /자료=배용제 시인 블로그 캡처

배용제 시인이 미성년자 습작생을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에 대해 배용제 시인이 사과문을 올렸다. 배용제 시인은 지난 26일 자신의 블로그에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및 성폭행 의혹에 대해 사과문을 올리고 모든 활동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배 시인은 "일주일 전부터 sns 상에 피해자들에 의해 제가 저지른 폭력들이 드러난 일련의 사태의 장본인"이라고 의혹을 인정했다.

"저를 고발하는 내용에 대해 참회의 마음으로 받아들이며, 저에게 피해를 당한 아이들과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속죄와 용서를 구하는 겸허한 마음 자세로 고백한다"고 사죄했다.

이어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몇차례에 결쳐 돈을 빌리는 행위를 잘못이라는 자각도 없이 저질렀다. 반성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시를 가르친다는 명목하에 수많은 성적 언어로 희롱을 저지르고 수많은 스킨십으로 추행을 저질렀다"며 "아이들에게 상처가 된다는 인식도 하지 못한 채 그 아이들이 대학 진학 후 저를 찾아온 후까지 이어졌다"고 전했다.

또한 "더욱 부끄러운 일은 몇몇의 아이들과 성관계를 가졌다"며 "이 어이없는 일을 저는 합의했다라는 비겁한 변명으로 자기 합리화를 하며, 위계에 의한 폭력이라는 사실을 자각이나 인식조차 하지 못하고 그 몰염치한 짓을 저지른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배 시인은 "다시 한 번 머리를 숙여 용서를 빈다"며 "저는 앞으로 내년에 출간하려 했던 소설과 산문집, 시집의 출간 등 모두를 포기하고 공식적인 어떤 활동을 하지 않을 것을 약속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용제 시인에게 문학 강습을 받았다는 문예창작과 학생 6명은 배 씨에게 성희롱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배 시인이 예고 문예창작과 강사로 일하며 “사고가 나서 돈이 필요하다”면서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과 학부모들에게서 돈을 빌려 몇 년간 갚지 않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9.09상승 5.2110:35 06/23
  • 코스닥 : 1017.37상승 5.8110:35 06/23
  • 원달러 : 1136.10상승 4.210:35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0:35 06/23
  • 금 : 72.52상승 0.7310:35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