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최순실 인터뷰, 김무성 "아프다는 핑계로 안 들어오겠다는 것은 역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일보 최순실 인터뷰.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세계일보 최순실 인터뷰.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세계일보 최순실 인터뷰에 대해 "조그만 애국심이라도 있다면 빨리 귀국해서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27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들어갈 수 없는 형편"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아프다는 핑계로 안 들어오겠다는 것은 '역적'"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퓨처라이프 포럼' 직후 김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최씨에게 조금이라도 애국심이 있다면 빨리 귀국해 사실대로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게 해야하지 않겠냐"며 "빨리 귀국해 사실을 밝혀, 죄가 있으면 벌을 받고 대통령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대통령의 추가 소명' 필요성에 대해서는 "연일 언론에서 놀라운 일들이 보도돼 뭐라고 이야기하기 어렵다"면서도 "대통령인들 최씨와 관련된 모든 걸 다 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세계일보는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와 독일에서 인터뷰를 가진 내용을 보도했다. 최순실씨는 먼저 박근혜 대통령이 연설문 유출을 인정하고 대국민사과까지 한 데 대해서 “나라만 생각한 분이 혼자 해보려고 하는데 안돼 너무 가슴 아프다. 대통령이 훌륭한 분이고, 나라만 위하는 분인데, 그런 분에게 심적으로 물의를 끼쳐드려 사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최순실씨는 국내로 돌아와야 한다는 여론에 대해 “현재 비행기를 탈 수 없을 정도로 신경쇠약에 걸려 있고 심장이 굉장히 안좋아 병원 진료를 받고 있어서 돌아갈 상황이 아니다. 더욱이 딸아이가 심경의 변화를 보이고 있어 두고 가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지금은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건강이 회복되면 용서를 구하고, 죄가 있다면 받을 것은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89상승 23.5214:34 05/06
  • 코스닥 : 967.54상승 0.3414:34 05/06
  • 원달러 : 1126.10상승 3.514:34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4:34 05/06
  • 금 : 67.76상승 3.3814:34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