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재단, '썰전' 전원책 "마음대로 운용하고 쓰는 게 재단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재단. /자료사진=JTBC 제공
이명박 재단. /자료사진=JTBC 제공

이명박 재단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이명박 재단이라 불리는 청년창업재단에 대해 토론하는 유시민, 전원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썰전'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만든 청년창업재단, 비선실세 의혹 최순실게이트로 번지나' 등의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유시민은 "이번 건은 새로운 재단법인 설립이 아니라 사업 목적을 변경하는 거다. 까다롭다"며 "교육청, 복지부에서 깐깐하게 심사했다. 해당 재단 의결기관의 동의와 사업계획이 확실해야 한다. 불허한 이유를 보면 작년까지도 복지사업했다고 했는데 거의 한 게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시민은 "최소 2개 광역시도 이상에 걸친 계획이 있어야 하는데 없다"고 말했다.

전원책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낸 확인서에 '이명박'이라는 이름을 굉장히 크게 썼다. 그걸 보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화환을 보내고 크게 보냈었다. 큰 인물은 자기 이름을 크게 쓴다"라고 언급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누적 운영비가 189억이면 1년에 50억씩 쓴거다. 인건비, 임대료, 여러 공과금이 매년 50억"이라며 "많은 정도가 아니다. 재단에 관여한 사람들이 연봉을 몇 억씩 받아갔겠냐"고 분노했다.

전원책은 "재단을 설립한 이명박과 친익척이 마음대로 돈을 쓴다면 그게 재단이냐. 자기 마음대로 가져다 쓰는 것과 똑같아 보인다. 정신 자체가 문제가 있는 재단이다"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하는 일이 있어야 직원이 많다"며 소수 직원과 전문 자문단으로만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며 "어디서 썼나 살펴보고 싶다"고 "돈을 4000억원 거두고 출자액 1000억원을 더 거두겠다는 거다. 재단을 설립한 이명박 전 대통령과 그 측근이 마음대로 운용하고 쓴다면 이게 재단이냐"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