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현대차‧BMW‧아우디‧포드 32종 4만6513대 리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콜대상차종 참고 이미지. /제공=국토교통부
리콜대상차종 참고 이미지. /제공=국토교통부

국토부가 현대자동차와 BMW, 아우디, 포드 등 차량을 대거 리콜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현대차 LF 쏘나타 등 2개 차종에서는 파노라마 선루프의 윈드디플렉터(바람 차단장치)의 고정불량이 발견됐다. 이는 앞서 지난주 북미에서 실시된 리콜로 국내에서도 동일한 조치가 실시된다. 리콜대상은 2014년 3월7일부터 2015년 8월13일까지 제작된 쏘나타(LF) 2만1021대와 2014년 12월3일부터 2015년 8월18일까지 제작된 쏘나타 하이브리드(LF HEV) 2959대다.

BMW는 520d 등 26개차종을 리콜한다. 먼저 17개 차종에서 연료펌프 커넥터 결함이 발견됐다. 국토부는 “커넥터 핀과 배선간의 접촉 불량이 발생하여 주행 중 시동이 꺼지고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리콜대상은 2006년 12월11일부터 2011년 6월30일까지 제작된 520d 등 17개 차종 승용자동차 2만957대다.

운전석 에어백 결함도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5월 13일부터 2014년 6월 19일까지 제작된 X3 xDrive20d 등 5개 차종 승용자동차 124대다. 또 M5 등 2개 차종 63대에서 프로펠러 샤프트(변속기에서 구동축에 동력을 전달하는 장치 일부)의 용접 불량이, M3와 M4 4대에서는 뒷차축 지지대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우디 Q7 35 TDI콰트로 등 2개 차종에서는 3열 좌석을 지지하는 브래킷이 장착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경우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5년 12월12일부터 2016년 8월3일까지 제작된 Q7 35 TDI 콰트로 등 2개 차종 982대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판매한 퓨전 등 2개 차종 351대에서는 캐니스터 퍼지밸브(증발가스 제어장치) 제작결함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1년 3월5일부터 2012년 7월29일까지 제작된 차량이다.

이와함께 2011년 8월19일부터 2012년 2월21일까지 제작된 머스탱 52대는 자동 변속기의 속도 센서오류로 리콜한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