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브리핑 "막장, 이번엔 드라마가 아니라 현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석희 앵커브리핑. /자료=JTBC 제공
손석희 앵커브리핑. /자료=JTBC 제공

JTBC '뉴스룸'을 진행하는 손석희 앵커브리핑이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앵커 브리핑을 통해 현 시국과 관련된 소신 발언을 전했다.

이날 앵커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방현석의 '아름다운 저항'을 언급하며 "한줄기의 빛도 닿지 않는 지하 700m 아래 갱도의 끝 막장, 땀 흘리는 그 노동의 현장에서 작가는 함부로 발을 내디딜 수 없는 먹먹함을 느꼈던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막장 드라마, 얼굴에 점 하나만 찍으면 다른 사람 행세가 가능했던 어떤 드라마에서 유행했다는 그 단어는 점차 비하와 모욕의 의미로 퍼져나갔다. 급기야 대한석탄공사 사장이 이런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손 앵커는 "'막장은 희망이다. 그곳은 숭고한 산업현장이요, 진지한 삶의 터전. 결코 막다른 곳이 아니라 막힌 것을 뚫어 계속 전진해야 한다는 희망의 상징' 이라 전했지만 석탄공사 사장의 염원과는 달리, 막장이란 단어는 숭고함과는 거리가 먼 쪽으로 다시 등장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이가 있다면 이번엔 드라마가 아니라 현실이다"며 "논란의 당사자는 인터뷰를 자청해 증거가 선명한 그 모든 의혹을 음모라고 칭했다. 또한 세간엔 언론이 보도한 내용을 뛰어넘는 추측과 두려운 소문, 조롱마저 난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가 지니고 있어야 할 신뢰와 권위는 추락했고 분노와 상실감을 넘어선 사람들 앞에 '이제 우리는 앞으로' 하는 걱정이 막아선다"며 "저희 JTBC는 지난 한 주 동안 나름 최대한 신중하게 이 문제에 접근해왔다"고 알렸다.

손 앵커는 "언론에 넘쳐나는 사적이고, 때로는 선정적으로 보이는 문제는, 저희들이 늘 그랬던 것처럼, 뉴스룸에서 다루지 않았다. 그것이 보다 더 실체에 접근하는 길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 앵커는 "저희들의 마음 역시 어둡다. 뉴스와 절망을 함께 전한 것은 아닌가. 허락하신다면 마무리는 다음과 같이 하겠다"며 이문재의 '땅끝은 땅의 시작이다. 땅끝이 땅의 시작이다. 함부로 힘주어 걷지만 않는다면 말이다'는 말을 인용해 앵커브리핑을 마쳤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