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재건축 광풍 8개월 만에 '스톱'

 
  • 머니S 부동산114|조회수 : 2,969|입력 : 2016.11.01 06:0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의 부동산규제가 강화되면서 과열이 진정되는 모습이다. 서울 재건축아파트값 상승세가 8개월 만에 멈췄다. 반면 전세가격은 여전히 상승세다. 가을 이사수요가 이어지고 전세매물이 귀해진 탓이다. 당분간 부동산시장은 정책적인 이슈로 관망세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 강남 아파트단지. /사진=뉴스1
서울 강남 아파트단지. /사진=뉴스1

◆고공행진 재건축아파트값 ‘주춤’

10월 마지막주 서울 재건축아파트값의 변동률이 0%로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재건축 열풍을 일으켰던 강남(-0.02%)과 송파(-0.03%)도 재건축아파트값이 내렸다. 강남구 개포동 주공4단지, 주공고층7단지,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신천동 진주의 시세는 500만~1000만원가량 떨어졌다.

재건축뿐 아니라 일반아파트값도 약세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1주일 새 0.24%에서 0.12%로 반토막났다.
하지만 강북지역은 아파트값이 오르는 분위기다. ▲강북 0.48% ▲노원 0.32% ▲은평 0.31% ▲구로 0.28% ▲도봉 0.27% ▲강동 0.21% ▲동작 0.21% 순으로 올랐다. SK북한산시티, 래미안트리베라1·2단지의 시세는 500만~2000만원가량 상승했다. 경기도는 ▲과천 0.22% ▲중동 0.15% ▲광명 0.13% ▲일산 0.11% ▲고양 0.10% ▲의정부 0.10% 등이 많이 올랐다.

◆전셋값 오름세… 송파는 ‘뚝’

아파트 매매가격이 주춤하고 있지만 전셋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 전셋값은 서울 0.07%, 경기도 0.05% 올랐다. 서울은 ▲강북 0.52% ▲중구 0.40% ▲은평 0.32% ▲구로 0.24% ▲서대문 0.24% ▲노원 0.20% 순으로 상승했다. 강북구 미아동 래미안트리베라1·2단지와 수유동 극동은 전셋값이 500만~1500만원가량 뛰었다. 중구 중림동 삼성사이버빌리지, 신당동 삼성은 500만~3000만원가량 급등했다.

반면 송파(-0.09%), 서초(-0.05%), 금천(-0.02%)은 전셋값이 하락했다. 송파는 인근 신도시 개발로 이주가 많아지면서 전셋값이 1500만~2500만원가량 내렸다. 서초구 서초동 무지개·진흥의 전셋값은 1500만~3000만원 급락했다.
경기도는 ▲일산 0.16% ▲중동 0.12% ▲판교 0.12% ▲성남 0.18% ▲의정부 0.12% ▲파주 0.12% ▲남양주 0.11% ▲부천 0.10% ▲용인 0.10% 등지에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안양(-0.12%), 평택(-0.06%), 광주(-0.04%)는 전셋값이 하락했다.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60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