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 출입문 열린채 운행 '8분의 공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지하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스1
인천지하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스1

인천지하철이 8분간 출입문이 열린 상태에서 운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늘(28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5분쯤 인천지하철 1호선 계양역에서 국제업무지구역 방향으로 향하던 전동차가 부평구청역에서 갑자기 출입문이 닫히지 않아 운행이 5분간 지연됐다.

인천지하철 운행이 지연되자 기관사는 고장 출입문에 폐쇄 막을 설치하고 역무원을 탑승시킨 뒤 그대로 부평삼거리역까지 8분가량 운행을 계속했다.

고장 출입문은 부평삼거리역에서 다시 정상 작동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교통공사는 해당 전동차를 차량기지로 입고해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