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7시간' 쓴 가토 다쓰야 "한국검찰, 최순실에 관해 끈질기게 물어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토 다쓰야 일본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자료사진=뉴스1
가토 다쓰야 일본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자료사진=뉴스1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가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던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비선실세’로 지목되고 있는 최태민과 최순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7일 가토 다쓰야 전 지국장은 산케이 신문 온라인판에 게시한 칼럼을 통해 “한국 검찰에서 조사받을 당시 검사가 끈질기게 물어본 것 중 하나가 최태민과 최순실에 관한 것이었다”며 “최태민과 최순실은 박근혜 정권 최대 금기였다”고 주장했다.

가토 전 지국장은 '최순실 게이트'가 박 대통령의 고독과 깊은 연관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최순실을 둘러싼 스캔들은 박 대통령의 고독과도 깊이 이어져 있다”며 “그의 고독은 그의 삶과 정치인으로서의 성장 과정에서 기인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재직 중에 심복에게 사살됐다"며 "박 대통령은 아버지의 죽음 이후 측근과 친구되는 많은 사람들에 의심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성장한 박 대통령에게 최태민 부녀는 특별한 존재였다"며 "최태민씨는 박 전 대통령에게 큰 영향력을 가진 상담자였다. 힘들었을 때 도와준 관계는 부모 자식 두 대를 이르는 깊은 것"이라고 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65상승 5.7713:00 04/12
  • 코스닥 : 996.21상승 6.8213:00 04/12
  • 원달러 : 1125.10상승 3.913:0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00 04/12
  • 금 : 60.94하락 0.313:0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