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아들 존재했다"… 시사저널, 청와대 근무 의혹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자료사진=뉴스1
청와대. /자료사진=뉴스1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정윤회씨와 결혼 전 첫번째 결혼기간에 낳았던 아들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시사저널 보도에 따르면 최순실씨는 정윤회씨와 결혼 전 이미 한차례 결혼 전력이 있다. 1982년 김모씨와 결혼했고 슬하에 아들을 뒀다는 것이다.

시사저널은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 아들이 청와대 총무구매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총무구매팀은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관할하는 부서다. 

이 매체는 최순실씨의 아들은 1983년생 김씨로 최소 2014년 말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했고 현재는 그만 둔 상태라고 전했다.

최씨 아들의 존재 및 그와 관련한 의혹들은 국정농단 사건을 뒷받침할 수 있는 중요한 근거라는 점에서 또 다른 파장이 예상된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5:3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5:3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5:3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5:33 05/13
  • 금 : 66.56상승 1.0215:33 05/13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