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우병우 수석 자택은 왜 압수수색 안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트위터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트위터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9일 “왜 우병우 민정수석비서관 자택 압수수색은 하지 않고 우병우의 부인은 구인장을 발부받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SNS를 통해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 최순실 관련자들 모두 검찰에서 자택 압수수색, 만시지탄이지만 잘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 수석비서관과 김종 문화관광체육부 제2차관의 사무실 등 관련 핵심 인물들의 청와대 사무실과 자택 압수수색에 나섰다. 하지만 이날 우 수석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이 진행되지 않았다.

박 비대위원장은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라며 “우 수석에게 보고하니 하지 말라 지시받았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우 수석 부인은 또 검찰 소환을 거부했느냐”며 “검찰은 즉각 체포영장을 발부해 연행하고 우 수석은 사표가 수리되면 서초동으로 직행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우 수석의 부인 이 모씨는 이날 검찰의 출석요구를 무시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40상승 24.8111:07 04/13
  • 코스닥 : 1008.13상승 7.4811:07 04/13
  • 원달러 : 1125.60상승 0.711:07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1:07 04/13
  • 금 : 61.10상승 0.1611:07 04/13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 [머니S포토] 비공개 與 3선 의원 회동 참석한 '도종환'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