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광장 촛불집회, "박근혜 퇴진" 한 목소리… 이재명 "여왕인냥 대한민국 우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계광장 촛불집회. 이재명 성남시장.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촛불집회가 열려 시민들이 촛불과 손피켓을 든 채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계광장 촛불집회. 이재명 성남시장.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촛불집회가 열려 시민들이 촛불과 손피켓을 든 채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계광장 촛불집회에서 이재명 성남시장이 퇴진을 요구하며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오늘(29일) 저녁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으로 대국민사과까지 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대한민국을 우롱하고 있다”며 강력한 비판을 쏟아냈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이날 저녁 청계광장에서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 등으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하야를 촉구하며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었다. 투쟁본부는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시민 촛불 집회'라는 제목으로 이날 촛불집회를 열었다.

청계광장 촛불집회에는 밤 9시 현재 각종 단체 소속 회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까지 가세해 주최측 추산 1만명(경찰 추산 6000명)이 넘는 이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위대는 7시30분쯤부터는 광교→보신각→종로2가→북인사마당으로 이어지는 행진을 시작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지도부가 모두 집회 현장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차기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직접 시위 자리를 찾았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이 맡긴 통치권한을 무당 가족에 통째로 던져버렸다"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난을 이어갔다.

이 시장은 집회를 위해 마련된 단상에 올라 "박근혜 대통령이 마치 지배자인냥, 여왕인냥 '상왕 순실이'를 끼고 대한민국 우롱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통령은 나라의 지배자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이자 대리인"이라며 이에 반하는 대통령 행태를 규탄했다.

이 시장은 이어 "대통령이라는 존재가 국민이 맡긴 위대한 통치권한을 근본도 알 수 없는 무당의 가족에게 통째로 던져버린 것은 용서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장은 "전쟁의 위기를 겪고, 나라가 망해가고, 수백명 국민이 죽어버린 현장을 떠나버린 대통령이 있는 것보다 더 큰 혼란 있을 수 있겠나"고 반문해 야당 등 일부에서 대통령 하야 시 혼란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을 반박하기도 했다.

한편 최순실씨가 올해 각종 비리 의혹으로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 핵심인물로 떠오르면서 박 대통령이 이번주 직접 대국민사과를 하는 등 사태가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당 등 야당이 강력한 대여공세를 시작했고, 검찰도 최씨 자택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 파악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국정 지지율이 14%까지 떨어지고 퇴진 요구까지 받는 등 임기 1년여를 남겨놓고 큰 위기를 맞게 됐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