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춘 전 K스포츠 이사장 ”국민들께 송구스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스포츠재단. /사진=뉴시스 DB
K스포츠재단. /사진=뉴시스 DB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60·최서원으로 개명)가 30일 오전 갑작스레 자진 귀국한 가운데 검찰이 최씨 단골 마사지센터 원장이었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등 재단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최순실 의혹 검찰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2시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을 지낸 정동구 한국체대 명예교수와 2대 이사장을 지낸 정동춘 전 이사장과 정현식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 등 3명을 소환했다.

예정 시간보다 30분 빨리 검찰청사에 도착한 정동춘 전 이사장은 ‘최씨 소개로 K스포츠재단에 들어간 것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서로 알고 있었다, 고객이었으니까. 인정을 해야죠”라고 짧게 답했다.

정동춘 전 이사장은 “여러 가지 정황을 잘 모르고 (이사장이 되는 등) 개입을 하다 보니 (국민들에게) 송구스럽다”며 “(검찰 조사에서) 있는 대로 얘기를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은 최씨의 단골 마사지센터였던 운동기능회복센터(CRC) 원장 출신으로 정 전 이사장은 초대 이사장이었던 정동구 교수의 뒤를 이어 2대 K스포츠재단 이사장직을 맡았다.

정동구 전 이사장은 한국체대 총장까지 지낸 대표적인 체육계 원로인사로 지난 1월 설립된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 초빙됐다가 한 달 만인 2월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또 정현식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은 재단 설립, 기금 모금 과정에서 청와대 개입 의혹 등을 규명할 핵심 인물 중 한명으로 꼽힌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