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재 변호사 "최순실, 셀카사진 태블릿 PC에 어떻게 갔는지도 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재 변호사. /자료사진=뉴스1
이경재 변호사. /자료사진=뉴스1

최순실씨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오늘(3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 사건을 수임하기 전 최순실씨로부터 다짐을 받았다. '어떻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나'라고 하니 (돈과 관련한 문제는 없다는) 다짐을 받고 수임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경재 변호사는 '지금 최순실씨는 어디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서울에 있다. 몸이 워낙 피곤하고 심장도 좀 안좋다고 그래서 조사를 준비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제가 그 장소를 얘기하지 않는 것이 도리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최순실씨를 입국 후에 바로 체포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를 할 때는 나름대로 여러 가지 계획이 있을 것이다"며 "지금은 긴급체포할 특별한 요건이 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최순실씨가 자진해서 입국을 했고 현재 언제든지 소환을 하면 출석에 응하겠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태블릿PC가 내 것이 아니고 태블릿PC 사용법도 모른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경재 변호사는 "(최순실씨와) 제가 전화 통화를 통해 물어봤다.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더니 그 대답은 전에 세계일보와 인터뷰할 때 내용하고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셀카 사진도 보도에 올라오고 그러는데 그 사진이 어떻게 (그 태블릿 PC에) 갔는지 모르겠다고 한다"며 "‘여하튼 이상하다’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경재 변호사는 '미르·K스포츠재단'의 자금거래와 관련해 "자금 거래는 모두 디지털화 돼 있기 때문에 검찰 수사에서 숨길 방법이 없다고 최 씨에게 말했다"며 "무죄 판단은 법정에게 가려질 것이지만, 변호사로서 최 씨를 도와줄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최 씨의 딸이 어느 정도 세월의 풍파를 견뎌낼 만한 나이 같으면 모르겠지만,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우리 사회가 그 정도는) 이해할 만한 아량이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씨의 변호인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 대표변호사는 오늘(31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검찰 소환에 맞춰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변호사는 "오후 3시에 검찰로 출석해달라는 통보를 받고 출석하려고 한다. 피의자로 소환조사를 받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