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대통령 끌어내리겠다는 거냐" 격분… 의장·3당 회동장 박차고 나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원내대표(오른쪽)가 오늘(3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야당의 거국내각 거부 문제에 대해 항의하며 국회의장실을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원내대표(오른쪽)가 오늘(3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야당의 거국내각 거부 문제에 대해 항의하며 국회의장실을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거국내각제안을 야권이 반대한 데 대해 항의하며 의장실을 박차고 나갔다. 오늘(31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 국회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여야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야당의 태도에 대해 강하게 항의를 하며 10분만에 결렬됐다.

이날 정 원내대표는 의장실에 입장하자마자 "말씀드릴 게 있다"며 야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정 원내대표는 "어제 새누리당에서 야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을 심사숙고 끝에 받아들이기로 하고 대통령께 건의드렸다"며 "여야가 인정하는 중립적인 인물로 내각을 맡겨서 국정을 안정시켜야한다는 충정에서 비롯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후 즉각 나온 야당의 반응을 보고 참으로 놀랐다.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했다. 꼼수라고 했다"며 "거국내각 제안은 야당의 책임있는 지도자들과 함께 한 분도 예외없이 먼저 제안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의장도 제안하고 야당 지도자들이 제안한 개헌특위도 받겠다고 했다. (최순실) 특검도 수용하겠다고 했다"며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며 비판했다.

이어 그는 격앙된 목소리로 "야당의 제안을 전부 수용했는데 즉시 걷어찬 이유가 무엇이냐"며 "대통령을 끌어내리고 하야 정국, 탄핵 정국을 만들겠다는 것이냐"고 말하며 의장실을 박차고 나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