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감산 합의 불발 가능성… WTI 3.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산유량 감산 합의 실패 가능성이 커지면서 급락했다.

3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84달러(3.78%) 급락한 46.86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9월27일 이후 최저 수준이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1.10달러(2.21%) 하락한 48.61달러에 거래됐다.

이처럼 국제유가가 급락한 것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 대표 회동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OPEC은 지난달 합의한 산유량 감축을 이행하기 위해 국가별 한도를 논의했다. 하지만 이란과 이라크가 예외를 요청하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또한 6개 비OPEC 산유국 대표들과의 협상 역시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이날 OPEC은 회원국들이 생산량 조정에 합의하는 문서를 승인했지만 투자 심리를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