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 "장시호 저의가 뭔가 생각 들어"… 중학교 선후배 인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규혁 장시호. 이규혁 스포츠토토 빙상 감독이 지난 1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국제아이스링크장에서 열린 ‘미리 가보는 평창동계올림픽 축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이규혁 장시호. 이규혁 스포츠토토 빙상 감독이 지난 1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국제아이스링크장에서 열린 ‘미리 가보는 평창동계올림픽 축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이규혁 스포츠토토 빙상 감독(38)이 최순실씨(60) 조카 장시호씨(37·장유진에서 개명)가 설립한 것으로 알려진 동계스포츠영재센터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이규혁 스포츠토토 빙상 감독은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이다.

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유소년 선수 육성, 은퇴 선수 일자리 창출, 동계스포츠 붐 조성 등을 목적으로 지난해 6월 설립됐다. 이 감독은 장씨와 중학교 선후배로 만났으며, 그 인연으로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전무이사를 맡은 바 있다.

하지만 이 감독은 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7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편성받은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감독은 오늘(1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장시호씨에게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누가 한 거냐'고 물었더니 '오빠(이 감독)가 다 한 거지'라고 답하더라"며 "(장시호씨의) 저의가 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월급도 받지 않고 재능기부 형식으로 아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시작한 일이 이상하게 됐다"며 "돈을 받은 것도 없고 잘못한 것도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이 감독은 지난 2006년 제20회 토리노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제21회 밴쿠버 동계올림픽, 제7회 아스타나 알마티 동계 아시아 경기대회,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 등에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1.20하락 5.5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