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국회의원, 지도부 사퇴 촉구 "셀프 수습 안돼… 필요하면 대통령도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혜훈 새누리당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혜훈 새누리당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혜훈 국회의원이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도 성역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혜훈 의원(서울 서초갑)은 오늘(1일) YTN라디오 ‘최영일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혜훈 의원은 이날 국정개입, 각종 비리 의혹으로 긴급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는 최순실씨 문제와 관련,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고 필요하면 박 대통령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박계로 알려진 이혜훈 의원은 “셀프 조사가 있을 수 없듯이 셀프 수습이 있을 수 없는 것 아니겠느냐”며 사태 수습을 위해 당 지도부가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혜훈 의원은 “(새누리당) 저희 모두의 책임”이라면서도 “친박계 지도부와 모든 사람이 다 똑같다고 말할 수 없다… 국정 감사나 국회에서 진실을 규명할 기회를 달라고 했을 때 절대 못 나온다고 이분들을 보호하고 방패막이를 하고, 이분들의 방탄막이 되길 자처하신 분들이 지도부”라며 당내에서 책임의 경중을 따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이혜훈 의원은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서 박근혜캠프 대변인을 지내던 당시 최순실씨를 보지 못했느냐는 질문에 “그때만 아니라 지금까지 최순실씨를 본 적이 없다… 그리고 있던 이미지와 완전히 180도 다른 분이라 놀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혜훈 의원은 박 대통령 수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이 의원은 “대통령에 대해서 수사상 필요한 일이 있거나 한다면 대통령이든 누구든, 대한민국의 어떤 사람이든 간에 수사상 필요한 부분에 있어서는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필요하면 대통령 수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이렇게 분노하고 알기를 원하는 것은 진실이 무엇이냐, 진실이 무엇인지 밝히는 데 모든 최우선 순위를 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