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케이블카, 최순실 개입 의혹… 이정미 의원 "김종 문체부 차관이 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악산 케이블카.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국회에서 가습기살균제 원료 CMIT·MIT 생활용품 영구퇴출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설악산 케이블카.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국회에서 가습기살균제 원료 CMIT·MIT 생활용품 영구퇴출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에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오늘(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립공원위원회는 지난해 8월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을 조건부로 승인했다.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해야 케이블카를 설치할 수 있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우리가 이번 국정감사에서 확인을 해 봤더니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상당한 비리나 의혹이 이제 제기됐고, 국책연구기관도 이런 환경영향평가 내용이라면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을 동의하기 어렵다고 의견을 낸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케이블카는 이명박 정부 때도 추진을 해보려고 했다. 이명박 정부가 케이블카 거리 규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안들을 만들었는데도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환경부 차관이 계속 거부를 해왔던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우연히 입수한 자료를 보니까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주도한 '친환경케이블카확충TF'라는 것이 예비회의 1번, 본회의 4번이 진행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잘 몰랐는데 이번에 최순실 사건이 터지고 나니까 이승천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모금 사업을 주도했고,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한마디로 문화대통령으로서 최순실 라인으로 권력을 행사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경부는 지난 2012, 2013년 두 차례에 걸쳐서 이 사업의 추진에 강력하게 반발했다"라며 "이 사업이 빠르게 진행되는 과정에서 한마디로 아까 얘기했던 비밀 TF라고 하는 곳에서 이것을 주도한 것이 환경부도 아니고 문화체육관광부였다"고 밝혔다.

한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은 강원 인제군 설악산 끝청과 강원 양양군 오색마을을 잇는 3.5km 노선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