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경제성장률 2.8%↑… 건설 둔화·수출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 /사진=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한국은행. /사진=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이 각각 기존 목표치인 2.7%, 2.8%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이 1일 국회에 제출한 ‘2016년 10월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따르면 국내경제는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등의 영향으로 내수 중심의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해 올해 2.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내년에는 세계교역 회복에 따른 수출개선 등에 힘입어 2.8%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은은 내년에도 내수 기여도가 수출 기여도를 웃돌 것으로 보이지만 점차 수출 기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낙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민간소비는 소득여건 개선 미흡 등으로 완만한 증가세를 예상했다. 명목임금 상승에도 물가 오름세 확대로 실질구매력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보이고 가계부채의 원리금 상환부담도 소비여력을 제약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설비투자는 글로별경제여건 개선, 정부의 민간투자활력 제고 노력 등으로 내년 중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기업구조조정 추진, 제조업부문의 가동률 하락과 재고조정 지속 등으로 기업의 투자유인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건설투자는 증가세가 점차 수그러들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건설착공, 건축허가 등의 주요 선행지표 축소로 건물건설 증가세가 점차 둔화될 것”이라며 “토목건설도 정부의 SOC 예상 규모가 줄어 부진한 상황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은은 “다만 수출(상품물량 기준)은 세계교역 신장률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신흥시장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수입수요가 늘면서 완만하게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2%
  • 58%
  • 코스피 : 2624.92하락 22.4611:40 05/24
  • 코스닥 : 877.43하락 6.1611:40 05/24
  • 원달러 : 1265.20상승 1.111:40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1:40 05/24
  • 금 : 1847.80상승 5.711:40 05/24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