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 모금 아니었다” 말바꾼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미르·K스포츠재단 운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검찰 조사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을 위한 자금이 ‘대기업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마련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뒤집고 ‘청와대 지시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근 소환조사한 이승철 부회장으로부터 “안종범 전 수석 등 청와대 측이 ‘미르·K스포츠재단 자금 모금에 힘을 써 달라’고 지시한 게 사실이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받아냈다.

앞서 지난 9월 이 부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은 기업들의 제안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박근혜 대통령) 측근 개입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또 지난달 국정감사에선 증인으로 출석해 “검찰 조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며 침묵으로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사진=뉴시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사진=뉴시스

하지만 검찰 조사에서 대기업이 자발적으로 모금에 나선 것이 아니라 청와대 압력에 따른 것이라 밝히면서 전경련 주도로 두 재단의 해산 후 10월 중 새로운 통합재단을 설립하겠다는 구상은 물거품이 됐다. 

지난 9월 전경련발 재단통합 발표가 나온 이후 미르·K스포츠재단은 정권 비선 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더블루케이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가로 각종 의혹이 제기돼 지금까지 재단통합 논의조차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이 부회장의 진술대로 최초 자금 모금 과정부터 불법성이 인정되면 재단의 영구 해산이 가능하다. 이렇게 될 경우 모금된 자금은 출연한 기업들에게 되돌려주거나 국고로 귀속된다.

한편 전경련에 따르면 미르·K스포츠재단은 총 773억원 규모로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 각각 설립됐으며 지금까지 23억원 가량의 경비를 사용해 750억원 가량이 남아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7.79하락 26.6314:57 07/26
  • 코스닥 : 1045.72하락 9.7814:57 07/26
  • 원달러 : 1154.60상승 3.814:57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57 07/26
  • 금 : 72.25상승 0.8214:57 07/26
  • [머니S포토] 세제발전 관련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세제발전 관련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