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 상대 호감 가는 이유, 男 '기대 이상의 외모' 女 '적절한 매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개팅 상대 호감 가는 이유, 男 '기대 이상의 외모' 女 '적절한 매너'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소개팅 반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0월 7일부터 10월 27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635명(남 310명, 여 32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여성 과반수(60.6%)가 기대 안 한 소개팅에서 ‘의외로 마음에 드는 이성을 만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남성 다수(61.6%)는 ‘예상을 깨는 반전은 없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이를 자세히 보면 남성은 상대의 ‘느린 문자 또는 읽씹(읽고 무시하기)’(29%)에 소개팅 기대가 반감됐다. 뒤이어 ‘차일피일 미루는 만남 약속’(25.5%), ‘서로 교환한 사진’(15.8%)에 주로 실망한다고 밝혔다.

여성은 이성과 나눈 ‘문자 말투 및 오탈자’(27.1%)에 좌절했다. 다음으로 ‘서로 교환한 사진’(19.4%), ‘느린 문자 회신 및 읽씹’(18.2%), ‘기본 프로필 정보’(12.6%) 등에 만남의 기대가 무너졌다.

그렇다면 비호감을 뒤집는 소개팅 반전 요소는 무엇일까? 남성은 ‘기대보다 괜찮은 상대의 외모’(31%)에, 여성은 ‘시간, 장소에 맞는 적절한 매너’(26.8%)에 큰 호감을 느꼈다. 또한 ‘함께 나눈 웃음’(24.3%)과 ‘공감대 형성’(22.2%)도 긍정적 반전에 영향을 미쳤다.

그리고 남성은 소개팅 상대가 최소한 ‘약속 시간’(49.4%)만큼은 지켰으면 했다. 다음으로 더치페이 등의 ‘계산 매너’(24.8%), ‘대화 매너’(16.5%), ‘식사 예절’(6.8%)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또 여성은 이성이 꼭 챙겼으면 하는 매너로 ‘대화’(43.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약속 시간’(24.9%), ‘복장 예의’(19.4%), ‘식사 예절’(8.9%), ‘계산 매너’(3.1%) 순으로 답했다.

한편 남녀 모두 소개팅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는 ‘첫 만남에서 결정 난다’(43.9%)는 게 우세하다. ‘애프터 만남 시 알 수 있다’(24.9%), ‘연애를 해봐야 안다’(19.2%)는 의견도 뒤따랐다. ‘만남 전부터 평가가 가능하다’는 응답은 단 12%에 불과했다.

<이미지제공=듀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