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OPEC 합의 불발 우려 지속… WTI 0.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제유가가 달러 약세와 앨라배마 송유관 폭발에도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 불발 우려가 지속되며 하락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19달러(0.41%) 하락한 46.67달러를 기록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역시 전날보다 0.47달러(0.97%) 내린 48.14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국제유가는 달러 약세와 송유관 폭발 사고 소식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31일 앨라배마 주 셸비 카운티 버밍햄시 인근에서 송유관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핵심 휘발유와 증류유 송유관을 폐쇄했고 휘발유 선물 가격은 13% 급등했다.

하지만 불길이 잡히면서 휘발유 가격 상승세가 둔화됐고 투자자들은 OPEC의 감산 합의가 실패로 끝날 수 있다는 점에 더욱 주목했다. 국제 유가는 OPEC이 감산에 합의한 지난 9월 27일 이후 약 15% 가까이 급등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