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항의 신고로 '박근혜 하야하라' 현수막 철거...다시 걸 가능성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이승환이 자신이 소유한 건물에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된 현수막을 걸었다가 철거한 이유를 밝혔다.


이승환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라는 현수막을 소속사 건물인 드림팩토리에 걸었다가 철거한 사실을 알렸다.


이승환은 "항의 신고가 들어와서 경찰이 다녀가기도 했고 본인 건물에 거치하는 것이라도 불법일 수 있다라는 얘기가 있어서 지금은 철거한 상황이다"고 적었다.


또한 그는 "내일 구청에 문의 후(30제곱미터 이하의 경우 신고만으로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다) 재거치 여부를 결정토록 하겠다. 현수막은 다행히 30제곱미터 이하로 제작됐다"라는 글을 남겨 다시 걸 가능성도 내비쳤다.


한편, 같은 날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림팩토리 건물주 '정의가수' 이승환의 위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 배경으로 된 천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