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정병국 의원과 말싸움… 이정현 사퇴요구 거부 "내가 도둑질 했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정현 정병국. 오늘(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 참석한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현 정병국. 오늘(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 참석한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현 새누리당 당대표와 비박계 정병국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오늘(2일) 최고중진연석회에서 정병국 의원과 이정현 대표가 설전을 주고받는 등 신경전이 이어졌다.

정병국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도부 사퇴는 친박, 비박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우리당의 역사를 되돌아보면 당 위기 때마다 비대협을 구성해서 극복하고 구해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지금은 단순한 당의 위기가 아니라 국가적 위기에 직면한 상태"라며 "상황이 엄중하다 보니 당지도부는 사임하고 비대위를 구성해서 거듭나지 않으면 안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정현 대표가 자리에 연연해 자리를 지킨다고 한 것이 아니라 난국 수습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안다"며 "그렇게 해서는 사태 수습이 안된다는 것이 국민적 여론"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의 발언 직후 이 대표는 "제가 무슨 도둑질한 것처럼, 뭔가 있는데 말씀 안하시는 것 같다. 있는 대로 이야기 하시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정현이 뭘 어떻게 했는지 말해달라"며 재차 항의했다.

정 의원은 "왜 이정현 대표 체제가 안되느냐, 가장 지근에서 대통령을 모셨던 분이고 또 이정부에서 정무 홍보수석 했고 더 나가서는 대표로 당을 책임지는 상황에서 지난번 국정감사 때 당 지도부 결정에 의해서 최순실 의혹이 나왔을 때 증인채택 과정에서 이를 적극 비호하고 막았다"고 지적했다.

최고중진회의 진행 중 청와대에서 신임 총리 인선을 발표한 것에 관해서도 정 의원은 "대통령이 총리인선 발표를 했다. 사전에 알았느냐"고 질문했다. 이 대표가 정확히 대답하지 않자 정 의원은 "우리가 지난한 중지를 모아서 의견을 전달하려고 하는데 이런 상황이면 회의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발언을 중단했다.

정병국 의원 등이 지도부 사퇴의 당위성을 강조하자 이정현 대표가 발끈하고 맞섰고 김무성 전 대표는 회의 도중 자리를 떴다.

한편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는 서청원·최경환·조원진 등 이른바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의원들이 참석하지 않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