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국 대선 불안감, 국제유가 급락 여파 더해져… 다우 0.4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가 미국 대선 불안감과 국제유가 급락 여파로 다시 하락했다. 기준금리가 예상대로 동결됐지만 3대 지수 모두 심리적 저항선 아래로 밀렸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거래일 연속 떨어지며 2011년 11월 이후 5년 만에 최장 하락세를 나타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78포인트(-0.65%) 하락한 2097.94를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77.46포인트(-0.43%) 내린 1만7959.64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48.01포인트(-0.93%) 떨어진 5105.57로 거래를 마쳤다.

대선 불안감이 증시를 지배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지지율은 46%로 동률을 기록했다. 전날에는 트럼프가 약 6개월 만에 처음으로 1%포인트 앞서는 등 박빙의 승부가 이어졌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클린턴이 확보한 선거인단은 지난달 29일 272명으로 과반을 넘겼지만 이메일 재수사 발표 이후 점점 줄어드는 모습이다. 지난달 30일과 31일에 263명으로 감소한데 이어 이날에는 다시 246명까지 밀렸다. 반면 트럼프가 확보한 선거인단은 지난달 29일 126명에서 30일 이후 164명으로 증가했다.

S&P500 11개 업종이 모두 하락한 가운데 부동산과 유틸리티, 통신, 에너지업종이 1% 넘게 떨어졌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31하락 8.8213:00 08/06
  • 코스닥 : 1057.62하락 1.9213:00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00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00 08/06
  • 금 : 68.80하락 2.5713:00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