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시리즈 7차전, 시카고 컵스 7회까지 리드… '염소의 저주' 벗고 108년만 우승 기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드시리즈. 시카고 컵스. 염소의 저주. /사진=트위터 캡처
월드시리즈. 시카고 컵스. 염소의 저주. /사진=트위터 캡처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시카고 컵스가 6회까지 6-3으로 앞서며 염소의 저주를 깰 기회를 잡았다. 3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 최종전 7차전 경기에서 시카고 컵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리드를 잡으며 108년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날 열린 월드시리즈 7차전 경기에서 시카고 컵스의 덱스터 파울러는 1회초 리드오프 홈런을 쳐내며 팀의 리드를 가져왔다. 1번타자의 첫타석 홈런은 역대 월드시리즈 7차전 사상 처음이다.

이미 1, 4차전에 출전했던 인디언스 선발 코리 클루버는 이날 첫 두경기만큼의 위력을 보이지 못하며 4회까지 4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컵스의 선발 카일 헨드릭스 역시 2실점 하며 5회 강판됐지만 팀의 리드를 지켜냈다.

현재 게임은 7회가 진행중인 가운데 컵스가 6-3으로 앞서 시리즈 전적 1-3 열세를 뒤집고 108년만의 우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한편 컵스는 108년전인 1908년 이후 월드시리즈 우승이 없어 ‘염소의 저주’를 받았다는 뒷얘기로 유명하다. 염소의 저주란 컵스가 1945년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던 당시 한 관중이 염소와 함께 경기장에 입장하려다 제지당한 뒤 “컵스가 다시는 월드시리즈에 진출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 데서 유래했다.

올해 컵스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1위를 차지하는 등 막강한 전력을 과시해 팬들 사이에선 염소의 저주를 깰 수 있는 적기가 되리라는 기대가 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