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31시간 은행', 국민의당 "검찰, 혐의자 대놓고 도와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순실 31시간 은행. 최순실씨가 어제(2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서울구치소로 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순실 31시간 은행. 최순실씨가 어제(2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서울구치소로 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늘(3일) 국민의당은 최순실씨가 입국 후 검찰 출석 전까지 31시간 동안 은행을 들렀다는 보도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사정당국 고위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최순실씨가 지난달 30일 입국한 이후 돌아다니며 국민은행 창구에 가서 돈을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검찰은 '몸이 좋지 않다'며 소환조사를 미뤄달라는 최순실씨 변호사의 요청을 받아들여 입국 다음날 최순실씨를 소환조사한 바 있다.

이날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해당 보도에 대해 "모든 국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고 전국의 시선이 집중되는 시점에 검찰은 혐의자를 대놓고 도와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정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국민적인 중대한 요구를 검찰은 철저하게 외면하고 직무유기를 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게다가 검찰의 수색영장 명단에 최순실 은행 계좌는 물론 최순실 관련은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은 검찰이 최순실을 보호하고 있음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의 시녀, 아니 최순실의 시녀로서 충실한 검찰은 더 이상 정의는커녕 공정함마저 담보하지 못한다"며 "다시 한 번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또한 국민과 함께 검찰 수사를 예의 주시할 것이며, 필요할 경우 즉각적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 한정석 영장전담 판사는 최순실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전 피의자심문)를 시작한다. 앞서 검찰은 최순실씨에 대해 사기미수,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