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3분기 실적 하락세… 가입자당매출은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 7월 SK텔레콤과의 인수합병(M&A) 불허 결정 이후 경영 정상화에 주력하는 CJ헬로비전이 올해 3분기에 매출 2803억원, 영업이익 238억원, 당기순이익 166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공시했다.

CJ헬로비전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3%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3.5%, 당기순이익은 6.3% 감소했다. 반면 가입자당매출(ARPU)은 증가세로 돌아섰고 가입자도 소폭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프로그램 사용료와 주문형비디오(VOD) 수급비용이 늘어나면서 전분기 대비 1.4%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차입금 감소로 이자비용이 줄면서 전분기보다 10.6% 증가했다. CJ헬로비전의 부채비율은 지난 9월 말 기준 87.2%로 지난해 말보다 23.1%포인트 줄었다.

케이블 가입자 수는 지난 2014년 3분기 이후 8분기 만에 소폭 증가한 409만6000명을 기록했다. 특히 디지털방송 가입자 수는 260만1000명으로 전분기보다 2만명 증가했다. 핵심 수익지표인 방송 ARPU도 지난 2015년 3분기 이후 4분기 만에 전분기 대비 1.2% 증가해 8029원을 기록했다. 9월 말 CJ헬로비전의 디지털 전환율은 64%로 전분기보다 1%포인트 증가했다.

CJ헬로비전이 운영하는 알뜰폰 '헬로모바일'은 가입자 감소폭이 둔화됐다. 더불어 9월말 기준 82만300명 가입자 중 46%가 LTE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ARPU는 2만2026원으로 초저가 유심요금제가 인기를 끌면서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CJ헬로비전 측은 “LTE 서비스 가입자 비중 또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남병수 CJ헬로비전 경영지원담당은 "매년 반복되는 지상파 재송신료·홈쇼핑송출수수료 협상 등 변수가 남아 있긴 하지만 기업 경영 활동이 빠른 속도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방송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해 4분기에도 방송 가입자와 ARPU 증가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