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 이하 보험금 청구 시 사본∙모바일앱 제출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금 청구서류 개선안. /제공=금융감독원
보험금 청구서류 개선안. /제공=금융감독원

이달부터 100만원 이하의 보험금을 청구할 때 진단서 원본 대신 사본으로 제출해도 된다. 또 내년부터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 앱(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보험금 청구가 가능해진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의 '보험금 청구서류 운영기준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우선 100만원 이하의 소액 보험금은 진단서 사본만으로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보험금 청구액이 30만원 이상이면 병원에서 진단서 원본을 떼서 첨부해야 했다. 이 때문에 실손보험과 입원보험 등 다수의 보험 상품에 가입한 경우에는 진단서 등의 증빙서류를 여러 장 발급받아야 했다. 일반적으로 진단서 원본을 발급 받는 데는 1만원~2만원, 상해진단서는 5만원~20만원의 비용이 든다.

지난해 30만원 이하의 소액보험금 청구건수는 전체 청구건수의 65.6%를 차지했다. 100만원 미만 청구액은 90%에 달했다.

그런데 이번 개선안으로 사본인정 기준이 대폭 확대됨에 따라 앞으로는 청구자의 88.3%가 서류발급비용 절감혜택을 받고 동일 서류를 추가 발급하는데 드는 시간도 절감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보험금 청구서류가 표준화돼 불필요한 서류 제출이 줄어든다. 이와 관련 보험사들은 가입자들이 제출서류를 명확하게 알 수 있도록 안내장을 만들었다. 보장내역별 필수 및 선택서류를 구분했다. 선택가능한 서류 중 준비비용이 저렴한 순으로 배치하고 무료서류 발급방법, 서류 준비비용 조회 방법 등도 담았다. 가령 통원 치료를 받았을 경우 통원확인서, 소견서 및 진료차트, 진단서 세 가지 중 1개만 선택해서 제출하면 된다.

홈페이지와 모바일 등 간편청구도 확대된다. 보험업계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를 생략해 신속한 청구가 가능하도록 개편하고 모바일 앱 청구도 신설할 계획이다. 특히 모바일 앱의 경우 별도 서류 작성 없이 청구내용을 스마트폰에 바로 입력하고 증빙서류를 즉석에서 촬영·제출하는 등 원스톱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개발할 방침이다.

이처럼 모바일 앱으로 청구서류 작성부터 증빙서류 촬영·제출까지 일괄 신청이 가능해지면 보험소비자의 편의성이 대폭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3.64상승 20.4814:34 03/31
  • 코스닥 : 843.59하락 6.8914:34 03/31
  • 원달러 : 1297.40하락 1.614:34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4:34 03/31
  • 금 : 1997.70상승 13.214:34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