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정 전 의원 "정유라, 메달 딴 과정 문제 없어 보였다… 자료 면밀히 살펴보지 못한 게 실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희정 전 의원. /자료사진=뉴스1
김희정 전 의원. /자료사진=뉴스1

김희정 새누리당 전 의원이 2년 전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를 옹호한 발언에 대해 "야당의 정치공세인 줄 알았다"며 해명했다. 오늘(3일) 김희정 전 의원은 JTBC '뉴스현장'에 출연, "당시에는 정씨가 메달 딴 과정에 문제가 없어 보였다"고 말했다.

이날 김 전 의원은 2014년 대정부질의 때 정유라에 대해 '훌륭한 선수' 등의 두둔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근거없는 정치공세로 판단을 했다. 지방선거가 두달 안남은 상황이었다. 계속되는 정치공세에 대해 여당의원으로서 근거있게 반박을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승마협회에서 이 선수(정유라)에 대해 자료를 봤었는데 1, 2등 했다는 내용만 있었다. 혼자 나가서 1등했다는 것은 처음 들어보는 얘기였다"며 "여당 입장에서는 근거없는 대통령을 중심으로 공격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의정활동의 일환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이유를 불문하고 민망하고 국민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종 차관이 요구한 것이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김 전 의원은 "차관이 그렇게 한다고 해서 본인들이 납득할 수 없는 것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며 "그 당시 판단으로는 저희가 옳았다고 생각했는데 지나고나서 보니 자료자체에 대해 여러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부분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또한 당시 7명의 여당의원이 정유라를 감싼 것에 대해 "대통령을 언급했기 때문에 나섰다. 대통령과 상관없이 국가대표 선수 중 한명에 대한 얘기를 했다면 국회에서 다루지 않았을 거다. 지금 보니 그 자료 자체가 오류가 많았다는 걸 알게 됐다"며 "그때 정부나 승마협회에서 온 자료만 보는 게 아니라 다른 자료를 면밀히 살펴보지 못한 게 저희 실책"이라고 덧붙였다.

정유라 두둔 발언을 하고 3개월 뒤 여성가족부 장관에 취임한 것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후보 시절에 사대악 근절 정책을 입안했고, 대통령 당선 후에도 같이 해왔다"며 "저에게 장관을 제안할 때 제가 둘째를 낳은지 얼마 안 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장관 중 직접 애 키우면서 하는 사람이 없지 않냐. 두 아이의 엄마로서 힘들게 일하는 여성을 위해 일해달라'고 하셨다"고 해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