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취업자 53.2% '캥거루족'… 부모가 생활비 부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우리나라 청년들은 취업을 해도 부모에게 의존해 살아가는 이른바 '캥거루족'이 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노동연구원이 낸 '청년층 경제활동상태 선택 요인'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인 청년 5687명(취업자 4290명, 미취업자 1397명) 가운데 취업자의 53.2%가 부모가 생활비를 부담한다고 답했다.

반면 본인이 부담한다는 비율은 26.7%에 그쳤고 6.5%는 배우자가 부담한다고 답했다.

이는 월세나 전세 등 주거비와 생활물가는 지속적으로 오르는 반면 청년들이 자력으로 생활할 수 있을 정도의 임금을 주는 일자리가 부족한 탓으로 분석된다.

기타 응답이 13.5%였는데 여기에는 생활비의 '가구원 간 공동 부담'이 포함됐다.

따라서 부모가 전부 혹은 일부라도 생활비를 부담하는 비율은 53.2%보다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캥거루족은 학교를 졸업해 자립할 나이가 되었는데도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기대어 사는 젊은이들을 일컫는 용어다. 유사시 부모라는 단단한 방어막 속으로 숨어버린다는 뜻으로 '자라족'이라고도 한다.

일본에서는 1990년대에 문제가 됐던 20∼30대의 캥거루족의 상당수가 35~44세 연령대의 중년이 돼서도 부모에 의존하는 중년 캥거루족으로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들을 두고 '기생(parasite) 독신'이라고 하기도 한다.

이는 취업 후 부모에게서 경제적 지원을 받지 않는 것이 보편적인 선진국과는 뚜렷하게 대비되는 현상이다. 선진국도 캥거루족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처럼 지배적인 현상은 아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07하락 17.3910:24 08/10
  • 코스닥 : 826.28하락 7.3710:24 08/10
  • 원달러 : 1308.10상승 3.510:24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24 08/10
  • 금 : 1812.30상승 7.110:24 08/10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주호영 비대위 "이준석 다각도로 접촉 노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