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째려보는 눈빛' 우병우, 공개소환 거부까지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횡령과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의뢰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오전 서울 중앙지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임성균 기자
횡령과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의뢰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오전 서울 중앙지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임성균 기자

6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포토라인에서의 태도와 눈빛으로 입방아에 오른 가운데 애초 공개 소환을 거부한 일까지 알려지면서 논란이 번졌다.

이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SNS에서 “우 수석 측이 변호인을 통해 ‘공개 소환은 거부한다’는 의견을 검찰에 전달했고 검찰이 이를 수용했다”면서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비공개로 소환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일부 언론에 의하면 검찰 특별수사팀은 서면조사 등도 검토했지만 직접 소명을 듣기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이대로 해준다면 수사하는 검사가 아니라 변명을 들어주는 속기사에 불과하다”면서 “기존 의혹 말고도 최순실과 관련해 조사할게 많을텐데 이러려고 우병우 자택도 압수수색도 안하고 최순실 게이트도 형사8부 막내검사에게 맡겨 한가하게 조서만 꾸미고 있었던건지”라면서 의문을 제기했다.

또 “검찰공보규정 상 차관급 이상은 포토라인에 서도록 돼 있다. 이석수 감찰관도 차관급이다. 그런데 공개소환을 거부한다고 검찰이 수용하는 건 처음 봤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런 식으로 검찰 소환조사가 이뤄진다면 앞으로는 우병우가 아니라 우갑우(又甲又)”라며 “그리고 검찰이 아니라 겁찰(怯察)로 불러드려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임성균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