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장병원' 의료·의약 불법행위 3개월 새 700여건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청. /자료=머니투데이 DB
경찰청. /자료=머니투데이 DB
최근 3개월 동안 발생한 의약품 리베이트 등 의료·의약 분야의 불법 행위는 700여건으로 1700여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청은 지난 8~10월 사이 의료와 의약 분야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벌여 707건을 적발하고 1693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20명을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적발 유형별로는 무자격자가 다른 의료인의 명의를 빌려 의료기관을 개설하거나 운영하는 이른바 '사무장병원' 운영이 477명(28.2%)으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진료비 허위·부당청구(323명), 불법 의약품 제조·유통(228명), 불법 리베이트(47명), 무면허 의료 등 기타 불법행위(618명) 등이 뒤를 이었다.

경찰은 의료·의약분야 비리에 대해 상시 단속체제로 전환해 집중 수사를 벌일 방침이다. 또 올 하반기 의료·의약·보건분야 경력자 2명을 순경으로 채용하는 등 전문인력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3.23하락 3.9914:23 05/26
  • 코스닥 : 874.11상승 1.4214:23 05/26
  • 원달러 : 1268.70상승 4.114:2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2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23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