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째려본' 우병우, 혐의 대부분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병우 부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오늘(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병우 부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오늘(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5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어제(6일) 오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우병우 전 수석은 15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뒤 오늘(7일) 오전 1시30분쯤 집으로 돌아갔다.

우병우 전 수석은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검찰에서 있는 그대로 충분히 다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전날 우병우 전 수석은 검찰에 출석해 각종 의혹과 최순실씨 연관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또 가족회사 정강을 통한 횡렴 혐의에 대한 질문을 받자 신경질적인 표정으로 취재진을 노려보는 장면이 방송을 그대로 타면서 빈축을 사기도 했다.

검찰 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은 이날 우병우 전 수석을 소환해 아들 ‘보직 논란’ 관련 직권남용 혐의, 가족회사 정강을 통한 횡령 등 혐의를 집중 조사했다. 이날 조사에서 우 전 수석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강은 우 전 수석(지분율 20%), 우 전 수석의 아내(50%)와 자녀 세 명(각 10%) 등 우 전 수석 가족이 지분 100%를 갖고 있는 가족회사다. 임직원은 우 전 수석 아내 단 한 명뿐이다.

정강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차량 유지비로 1485만원을 사용했다. 차량 리스료 등이 들어가는 항목인 '지급 임차료' 지출도 2년간 7988만원이었다. 이 때문에 정강의 차량을 우 전 수석 등 가족이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강은 접대비로도 1907만원을 썼다.

이와 관련 특별수사팀은 지난달 31일 우 전 수석의 아내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 3일엔 우 전 수석 장모도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또 우 전 수석은 아들이 지난해 7월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서 편한 보직으로 통하는 서울경찰청 운전병으로 전출된 것과 관련해 직권남용을 저지른 혐의도 받고 있다. 다만 아들에 대한 소환 조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한편 우 전 수석은 개인 비리 의혹이 제기된 데다 최순실씨 국정개입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지난달 30일 결국 사표를 제출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