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회의원 "김병준 지명 철회 없을 시 탄핵소추안 발의 착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언주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언주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언주 민주당 국회의원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 철회 요구와 더불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발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늘(7일) 이언주 의원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지난 5일 '자진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자와 관련해 "본인이야 그렇게 생각할지 몰라도 지금 사태를 수습하는 데 중요한 걸림돌이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김병준 총리 지명이 철회되지 않으면 영수회담도 진행이 안 될 것"이라면서 "결국에는 야당 입장에서는 대통령 하야 운동을 벌일 수밖에 없고, 저는 개인적으로는 하야운동과 병행해서 탄핵소추 발의도 착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탄핵소추안 발의'에 대해 "만약 총리지명 철회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계속 국민들에게 대통령이 맞서는 모습을 보이면, 결국은 국민과 함께 하야 운동을 하면서 국회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그러면 국회가 탄핵소추안 발의를 착수하는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또한 "김병준 총리 지명 철회를 하지 않으면 결국에는 모양만 대화를 하자는 것이지, 본인의 국정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이야기"라며 "지금 (박대통령이)굉장히 착각하고 계시는 게, 국민들은 말하자면 박근혜 대통령한테 국정을 계속 맡겨놓는 것이 더 큰 위기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대통령)본인은 뭐 국정이 중단된다, 국가가 위기다, 이렇게 담화문에서도 말씀하시던데, 그게 아니라 지금 국민들이 볼 때는 저런 대통령에게 나라를 더 맡겨놓는 것이 더 큰 위기다. 빨리 대통령이 손을 떼게 하고 뭔가 수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횡령·직권남용 혐의로 수사의뢰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그대로 있는 상태에서는 셀프수사나 마찬가지"라며 "헌법 파괴 행위가 굉장히 심각하고 나라를 좌지우지 한 것이기 때문에 다른 일반적인 부패 사건처럼 다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