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900만달러 규모 베트남 지가공시 시범사업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감정원이 900만달러 규모의 베트남 지가공시 시범사업을 수주했다. /사진=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이 900만달러 규모의 베트남 지가공시 시범사업을 수주했다. /사진=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으로 발주된 900만달러 규모의 ‘베트남 지가산정 역량강화 및 지가정보시스템 개선사업’을 최근 민간 정보기술(IT) 업체와 공동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초 베트남 토지행정청과의 업무협약(MOU) 체결을 시작으로 양국 간 국제세미나 개최, 한·베 토지법제 교류 등 실질적인 상호협력관계를 구축해 그동안 공을 들여온 미국·일본 등을 제치고 적용시스템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베트남 4개성(빈푹, 박닌, 다낭, 퀀터)을 대상으로 2018년까지 지가산정방법 및 모형개발, 지가정보 및 시스템 구축, 지가전문 인력 교육 및 연수 등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향후 베트남 정부는 국비와 세계은행 자금 등으로 약 2000만달러를 조달해 베트남 60개성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2년간 국토부의 개발도상국 고위공무원 초청연수사업을 위탁받아 주관하고 교육 참석자 대상 국토·건축 등 각 분야별 뉴스레터를 지속적으로 전달해 네트워크를 구축·유지해 왔다. 그 결과 베트남과 유사한 피지, 케냐, 카메룬 등의 부동산시장관리 및 지가산정분야 진출에 대한 협의도 진행 중이다.

서종대 한국감정원 원장은 “이번 사업으로 ‘우리나라의 선진화된 부동산 시장관리 및 지가정보체계를 개발도상국에 수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한국감정원은 부동산시장 조사·관리 및 공시·통계 전문공기업으로서 해외시장 개척 및 중소기업 동반진출 등을 통해 국민경제 발전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