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8' 예상보다 늦게 나오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신작 스마트폰 ‘갤럭시S8’을 예상보다 2개월가량 늦은 내년 4월에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삼성전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삼성전자는 그간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신작 시리즈를 공개해왔지만 이번에는 4월 말까지 신제품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MWC는 매년 2월에 개최된다.

WSJ은 "갤럭시노트7의 발화논란으로 회사의 명성과 신뢰에 타격을 입어 갤럭시S8을 안전하게 내놓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WSJ는 갤럭시S8에 인공지능(AI) 비서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신작 스마트폰인 ‘갤럭시S8’을 통해 AI플랫폼 개발 기업 비브 랩스와의 합작품을 공개할 계획을 발표했다. 사용자의 의도까지 해석해 세계 어디든 사용 가능한 AI플랫폼을 탑재한다는 포부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이 생각하는 AI는 '인텔리전스' 보다는 '인터페이스'에 있으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인터페이스의 혁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